[오영숙작가의 Urban스케치] 나무
상태바
[오영숙작가의 Urban스케치] 나무
  • 최덕상 기자
  • 승인 2019.11.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 겨울이 찾아왔다고 
바람은 가지 끝에 시린 손 저어 
비장한 세월을 노래하고 있다.

나무여, 뿌리 곧게 내린 후 
꿈을 묻고, 청춘을 묻고 
하나의 사랑을 위하여 
흔들리지 않는 삶의 주춧돌 
한 겹 한 겹 쌓아가고 있느니, 

하늘을 향해 열린 너의 자리 
살을 에이는 비수 휘몰아쳐도 

꺾일 듯 휘어지지 않는 
여린 몸매 위에 
사무치는 고통 비켜가고 있구나. 
사무치는 눈물 비켜가고 있구나. 

바람이여, 불어오라 
잠들지 않는 눈물을 딛고 
마지막 남은 고통마저 꺼진 자리 
곱게 열리는 새날을 위하여 
푸른 사랑 더욱 푸르게 
바람이여, 불어오라.’

권영민 시인 ' 겨울 소나무'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