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법규 지키면 설연휴가 편안해요”
상태바
"교통법규 지키면 설연휴가 편안해요”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1.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today
imagetoday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와 보험개발원(원장 강호)은 최근 3개년(2017∼2019) 설 연휴기간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해 안전운전을 위한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귀성이 시작되는 설연휴 전날에는 평상시보다 많은 사고가 발생하고, 설당일에는 부상자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건수(일평균)는 설연휴 전날(귀성 첫날) 3808건이 발생해 평상시(3107건)에 비해 22.5% 증가했다. 이 기간 후에는 평상시보다 감소했다.

부상자는 연휴기간 중 설 당일날 가장 많은 7184명이 발생했으며, 이는 평소보다 약 53.2% 높은 수준이다.

설연휴 전날에도 평상시 일평균 4690명보다 25.1% 많은 5867명이 부상사고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연휴기간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한 피해자는 평상시보다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10세미만 어린이와 19세이하 청소년 피해자가 평소보다 각각 59.6%와 80.6%씩 크게 증가했으며, 60세 이상 연령대는 평상시보다 감소했다.

이는 설연휴기간중 대다수의 가정이 주로 어린이․청소년을 동반하여 가족단위로 이동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설연휴기간은 평소와는 다른 시간대의 운행이 증가하므로 평상시 출근시간인 오전 8시부터 10시 사이 부상자수는 감소한 반면,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의 부상자는 2,639명으로 평상시 동시간대의 1,809명보다 45.9% 증가했다.

사망사고는 새벽 2시 이후 4시 사이에서 0.6명으로 평상시 동시간대의 0.2명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기타 시간대는 대부분 감소했다.

또한 설연휴기간에는 음주운전과 중앙선침범으로 인한 피해자가 각각 26.3%와 24.8% 증가했다.

이는 연휴 중에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 친지 등과 음주 후 운전을 하는 경우가 많고, 교통량 증가로 인한 정체 및 평상시와 다른 운행환경으로 인해 중앙선 침범과 같은 법규위반 행위가 증가하는 것으로 손보협회는 판단했다.

겨울철 안전한 장거리운행을 위해 출발전 차량상태를 점검하고, 어린 자녀들의 안전을 위하여 뒷좌석을 포함한 전 가족이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해야하며, 장시간 운전할 경우 중간에 졸음쉼터를 이용하는 등 충분히 휴식을 취해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