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GA 수수료 지난해 수입 6조 넘겼다
상태바
중·대형 GA 수수료 지난해 수입 6조 넘겼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5.0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신계약 29% 상승


지난해 중·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의 신계약이 28.6% 늘면서 수수료 수입도 6조원을 넘어서며 17% 증가했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78개 중·대형 GA를 통해 체결된 신계약은 1318만건으로 전년(1025만건) 대비 293만건(28.6%) 증가했다.

이중 대형 GA 신계약이 1091만건(82.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상품별로는 손해보험 상품이 1194만건(90.6%)으로 압도적이었다.

중·대형 GA 소속설계사는 18만746명으로 전년 말 대비 7902명 늘었다. 대형 GA 기준은 소속 설계사 500명 이상, 중형 GA 기준은 100명 이상 500명 미만이다. 반면 개인대리점과 보험사 소속 설계사는 각각 4446명, 17만8358명으로 전년 말 대비 각각 970명, 1만598명 감소했다.

중·대형 GA 수수료 수입(6조934억원)도 전년(5조2102억원) 대비 8832억원(17.0%) 증가했다. 신계약 판매 호조와 더불어 보험사의 시책비 집행도 늘어난 영향이다.

단기 해지 등으로 발생하는 환수금은 4388억원으로 전년(3698억원)보다 690억원 증가했지만, 수수료 대비 비율(7.2%)은 전년(7.1%) 수준이었다.

중·대형 GA의 불완전판매 비율은 0.19%, 유지율(13회차)은 81.6%로 전년(0.29%, 80.0%)보다 각각 0.1%p, 1.6%p 개선됐다.

보험사 소속 설계사보다 불완전판매 비율은 취약(0.06%p↑)하지만, 유지율은 양호(2.0%p↑)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중·대형 GA는 지난해 성장세를 유지했지만 시책 중심 영업, 경력 설계사 지속 유입, 보험사 대비 높은 불완전판매 비율 등 위험요인도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보험대리점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불건전 영업행위를 감시하고, 평가결과 취약한 GA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영업행위·내부통제 등 업무전반을 살펴보는 검사를 하고, 설계사 이동과 민원 동향을 파악하는 등 소비자 피해를 선제적으로 방지하겠다"고 덧붙였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