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S17, 추가연기 힘 실려…보험업계 ‘반색’
상태바
IFRS17, 추가연기 힘 실려…보험업계 ‘반색’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1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연기된 2022년에서 2023년으로 추가 연기 실무자 제안
17일 저녁 찬반투표로 최종 결정돼
imagetoday
imagetoday

내년(2021년) 도입 예정이었던 IFRS17(새 국제회계기준) 시행시점이 2022년으로 1년 연기된데 이어 다시 2023년으로 추가 연기될 전망이다.

10일 보헙업계에 다르면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이사회는 오는 17일 밤 IFRS17을 2022년에 시행할지, 1년을 추가 연장해 2023년부터 적용할지에 대해 표결한다.

IASB가 이사회를 앞두고 사전 공개한 회의 자료에는 IFRS17을 1년 더 추가 연기된 2023년에 시행해야 한다는 실무자(Staff) 권고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무자 권고가 대부분 반영됐던 전례로 보아, IFRS17 적용 시점이 2023년으로 추가 연기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IFRS17 적용 시점이 연기되길 바라는 것은 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보험사들도 마찬가지다.

IFRS17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 유럽 보험사들은 지속적으로 적용 시점 연기를 요청해 왔으며, 우리나라 생보협회도 IFRS17의 연착륙을 위해 충분한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IASB에 건의해 왔다.

중소 보험사들은 IFRS17 시행을 위한 전산시스템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는 등 IFRS17도입을 앞둔 대부분의 국가에서 금융감독 체계와 IFRS17 연계를 위한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IASB 이사회는 17일 실무자 권고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을 내린다.

저금리 장기화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험업계는 IFRS17 1년 추가 연기 결정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