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암 사망보험금 건당 3800만원 지급…10년새 63%↑
상태바
지난해 암 사망보험금 건당 3800만원 지급…10년새 63%↑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03.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사망보험금 지급건수 1,2위는 폐암, 간암
삼성생명 암 보험금 10년 지급 통계 발표
2010~2019년 암 진단 및 사망보험금 지급건수 및 지급액 (건,억원)/삼성생명
2010~2019년 암 진단 및 사망보험금 지급건수 및 지급액 (건,억원)/삼성생명

삼성생명이 지난 10년간('10~'19년) 암 진단·수술·사망 등 각종 암 관련 보험금으로 12조2708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암 보험금 유형별로는 진단보험금이 10년간 6조7852억원(55.5%)으로 가장 많았고, 사망보험금이 2조2195억원(18.1%), 암 수술비 1조3980억원(11.4%) 순이었다.
10년간 암 진단을 받은 고객은 약 32만명이었고 사망보험금이 지급된 고객은 7만3000명이었다.

각 유형별 보험금을 해당 건수로 나눠보면 암 진단은 건당 2120만원, 암 사망은 3025만원, 암 수술은 387만원이 지급됐다.

암 종류별로 살펴보면 췌장암(144%)과 폐암(96%) 진단이 10년새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0년 암 진단의 33%를 차지했던 갑상선암 진단은 작년 19.6%로 줄어들었다.

10년간 암 진단&사망 보험금 지급건수·금액 지속적으로 증가

10년간 지급된 암 진단 및 사망보험금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암 진단보험금 지급건수는 10년도 2만9천건에서 작년 3만6000건으로 24% 증가했으며, 암 사망보험금 지급건수는 10년도 6785건에서 작년 7643건으로 13% 늘었다. 진단보험금과 사망보험금 역시 증가하고 있다.
 
1인당 평균 지급액도 꾸준히 증가

10년간 지급된 1인당 평균 암 진단보험금과 암 사망보험금 역시 늘어나고 있다.
암 진단보험금은 '19년 1인당 평균 2248만원이 지급되어 '10년 1,958만원에 비해 15% 가까이 늘었고, 암 사망보험금은 '19년 평균 3800만원이 지급되어 '10년 2,330만원에 비해 63% 늘어났다.

삼성생명
삼성생명

 
암 진단, 10년간 남녀 모두 췌장암, 폐암이 가장 크게 늘어

암 진단 건수는 남성의 경우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순으로 많은 반면, 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등의 순이었다.

10년간 대부분의 암 진단이 증가했는데, 특히 남녀 모두 췌장암과 폐암 진단이 큰 폭으로 늘었다. 췌장암 진단건수는 남성이 119% 여성은 173%가 늘었고, 폐암 진단건수도 남성이 76%, 여성은 128%가 늘었다.

암 사망보험금 지급건수 1,2위는 폐암, 간암

한편 암 진단과는 별도로 암 사망보험금 지급건수는 폐암, 간암, 위암 순으로 많았다.
'10년 1,327건으로 1위였던 간암은 해마다 줄어 작년 1,110건을 기록한 반면, 폐암은 10년간 26.6%  늘어 작년 1432건을 기록하여 사망건수 1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성별에 따라 차이가 컸는데 남성은 간암, 폐암, 위암 사망이 많았고, 여성은 유방암, 폐암, 위암 순으로 많았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연령 및 암 종류별로 차이가 있지만 연간 평균 5~6000만원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같은 암 보험금 지급통계와 비교하면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의학의 발전으로 암 생존율이 올라가고 정부의 중증질환보장 강화로 직접의료비 부담은 낮아지고 있으나 암 발병시 발생하는 휴직, 실직, 폐업 등 경제적 부담을 생각하면 충분한 보장을 준비해야 함을 의미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많은 고객들이 암보험을 가입하고 있지만 보장규모 편차가 크다” 며 "수술 및 장기 간병 등으로 발생하는 비용은 물론 소득단절로 인해 가족에게 발생하게 될 경제적 어려움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 고 설명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