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서비스 강화
상태바
삼성화재,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서비스 강화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03.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최근 고객과 설계사가 만나기 어려운 환경을 고려해 고객이 직접 처리할 수 있는 업무를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화재는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기존의 공인인증서나 휴대폰인증에 비해 편리한 ‘PIN번호를 활용한 간편인증’을 도입한 것이 대표적이다. 간편인증 만으로 로그인 뿐만 아니라 간단한 계약변경과 같은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삼성화재 보험에 가입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해 △계약내용 확인 △증명서 발행 △계약변경 △보험료 납입·환급·해지 △보험금 청구 △대출 등 주요 업무를 스스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은 계약 변경 업무의 90% 이상을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해 직접 처리할 수 있다.

실제로 최근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면서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한 업무 처리가 증가하는 추세다.

보험료 납입은 지난해 24시간으로 이용가능시간을 늘린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며, 특히 지난 2월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이 증가한 약 5만 건의 보험료 납입이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통해 이뤄졌다.
 
보험금 청구 역시 꾸준히 사용량이 증가해 2월 기준 약 10만 건이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한 보험금 청구는 고객이 스스로 본인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 제출할 수 있어 신속하고 정확하게 보상이 진행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별도의 종이 청구서를 따로 작성하지 않아도 돼 환경보호에도 동참할 수 있다.

삼성화재 홈페이지 관계자는 “최근 고객과 설계사가 만나기 어려운 환경 속에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함을 먼저 생각하는 서비스들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