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전성기재단, 2019 꿈의 무대 대장정의 막 올려
상태바
라이나전성기재단, 2019 꿈의 무대 대장정의 막 올려
  • 이하빈 기자
  • 승인 2019.05.1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나생명보험과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시니어 및 아마추어 음악활동가들의 무대를 제공하는 ‘2019 꿈의 무대’ 첫 공연이 열렸다.

2일 열린 첫 공연은 조익현 부천시립합창단 상임 지휘자가 지휘를 맡고 있는 서울싱잉커플즈가 무대를 열었다. 20쌍의 3~60대 부부들이 소속된 44년 전통 부부합창단으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의 사랑을 노래했다. 5월 프로그램은 특별히 ‘사랑’을 테마로 다채로운 공연이 기획돼 청중에게 기쁨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꿈의 무대’는 2017년 시작된 라이나전성기재단의 문화 지원 사업이다. 시니어 음악 동호인들을 중심으로 전 세대의 아마추어 음악가들이 음악적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라이나생명 본사 로비를 공연장으로 제공하는 데뷔 프로젝트다. 2019 꿈의 무대에서는 특별히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거나 활발한 음악 재능 기부 활동을 통해 감동을 주고 있는 시민 음악가들의 희망과 용기를 주제로 한 공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오늘 공연을 시작으로 11월까지 매주 점심시간을 이용해 다양한 음악 무대가 펼쳐지며,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관객들에게는 다과가 제공되며, 공연에 만족한 분들이 자율적으로 기부할 수 있는 모금함이 운영된다. 모금액은 NGO단체인 굿피플을 통해 음악 교육이 필요하거나 음악을 배우고 싶어하는 취약 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올해 참가하는 팀 중 우수팀은 정기적으로 딜라이브 채널의 기부 독려 사회공헌 콘서트인 ‘착한 콘서트’에 유명 가수들과 함께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또 12월에는 8팀을 선정해 연말 드림 콘서트를 개최한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