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여의도 건물 일부 폐쇄
상태바
금감원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여의도 건물 일부 폐쇄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13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직원 가족이 신종 코로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여의도 본원 건물 일부를 폐쇄한다.

금감원은 10일 "직원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층과 공용공간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당 직원도 오늘 따로 검사를 받았고, 곧 결과가 나온다"며 "건물은 방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3월 중순에도 전산 업무를 맡는 외주 인력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용 공간 등 일부 층을 폐쇄한 바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