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사정사·보험계리사 영어공인인증시험, ‘지텔프·플렉스’ 추가
상태바
손해사정사·보험계리사 영어공인인증시험, ‘지텔프·플렉스’ 추가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1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격증 영어공인인증시험 종류를 3→5종 확대하도록 금융위원회에 제도개선 권고
imagetoday
imagetoday

 

손해사정사와 보험계리사 자격증 취득시험의 영어공인인증이 현재 3종(토플·토익·텝스)에 지텔프(G-TELP)와 플렉스(FLEX)가 추가돼 수험생의 선택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다른 국가공인자격증 시험과 같이 손해사정사와 보험계리사의 영어공인인증시험에 지텔프와 플렉스를 추가하도록 금융위원회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지텔프는 미국 국제테스트연구원(ITSC)이 개발한 국제 영어능력 평가인증시험이며, 플렉스는 한국외국어대학교가 개발한 국가공인외국어능력시험이다.

금융위원회는 보험전문인인 손해사정사와 보험계리사 자격증의 시험방법, 시험과목 등을 행정규칙에 정하고 있으며, 보험개발원에 위탁해 관리하고 있다.

현재 두 자격증은 1차 시험과목인 영어시험을 토플(TOEFL), 토익(TOEIC), 텝스(N-TEPS) 3종류의 영어공인인증시험으로 대체하고 있다.

반면, 5급‧7급 국가공무원시험, 외교관후보자 시험 등 각종 국가공인 시험의 경우 지텔프, 플렉스도 영어공인인증시험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보험전문인 자격증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은 시험의 진입장벽으로 작용한다며 영어공인인증시험의 선택 폭을 넓혀 달라는 민원을 제기해 왔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보험전문인 자격증 시험도 다른 국가공인자격시험과 같이 지텔프, 플렉스를 영어공인인증시험에 포함하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금융위원회에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권석원 권익개선정책국장은 “보험전문인 자격증 시험에서 대체되는 영어시험의 범위가 확대되면 수험생의 부담이 줄어들고 국가공인자격증 간 형평성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