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블록체인 기반 ‘간편 보험금청구 서비스’ 오픈
상태바
신한생명, 블록체인 기반 ‘간편 보험금청구 서비스’ 오픈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07.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비 수납과 동시에 보험금청구 가능
영수증 데이터 입력 등 업무 간소화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보험금을 청구 할 수 있도록 보험업계 최초로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한 ‘간편 보험금청구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7일 전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고객이 병원을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영수증 및 진료내역을 모바일로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별도의 서류 발급 없이 병원비 수납 후 앱(App)을 통해 즉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게 되어 고객 편익 제고가 기대된다. 한편 회사 입장에서도 고객의 정확한 데이터를 확보하고 보험금 지급 업무를 효율화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는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에서 이용 가능하며 헬스케어 플랫폼 기업인 ‘메디블록’과 기술제휴를 통해 진행했다.

특히 신한생명이 직접 오픈 API를 활용한 시스템 인프라를 구축하여 향후 추가 개발 없이 시스템 연동을 가능하게 했으며 앞으로 병원 제휴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전략에 따라 블록체인 기반 간편 보험금청구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