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건강한심혈케어보험', 심뇌혈관질환 경증부터 치료비 보장
상태바
현대해상 '건강한심혈케어보험', 심뇌혈관질환 경증부터 치료비 보장
  • 최은빈 기자
  • 승인 2020.07.2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뇌혈관질환 예방, 치료, 재활, 장애의 체계적 보장

현대해상(대표이사 조용일∙이성재)은 심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에 대해 기존의 진단·수술 위주의 정형화된 보장 대신 예방부터 진단 △치료(입원·수술) △치료재활 △치료장애까지 질환적 특성을 고려해 체계적으로 위험을 보장하는‘건강한심혈케어보험’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우리나라 사망원인 2,3위를 차지하는 심뇌혈관질환은 고혈압, 당뇨 등 선행 질환이나 경증 단계에서 조기 발견하면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상태가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지만,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 중증 질환으로 악화될 경우 장애, 소득 상실, 최악의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회경제적 비용이 큰 대표적인 질병이다.

이 상품은 업계 최초로 심뇌혈관질환 진단 담보를 중증도(경증, 중증)에 따라 분리해 각각 맞춤형으로 보장금액 설정이 가능하며, 기존에 판매되는 상품에서 보장하지 않는 부정맥, 심부전, 심정지를 심뇌혈관질환에 포함시켜 보장범위도 넓혔다.

특히, 고혈압, 당뇨 등 선행 질환이 발생한 경우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설계된 혈관케어 6주 프로그램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재발위험이 높은 점을 고려해 횟수 제한 없이 계속치료보험금을 지급해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리를 지원한다.

또한, 중증의 심뇌혈관질환 발생시에는 진단보험금 지급 외에도 업계 최초로 연간 90회 한도의 재활치료를 보장함은 물론, 장애가 남은 경우 보장보험료 납입이 면제되고, 이미 납입한 납입보험료 환급 및 향후 10년간 생활자금을 지급해 소득상실에 대한 위험까지 보장한다.

20세부터 65세까지 가입 가능하고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며, 보험기간은 10/20/30년만기 갱신형 또는 90/100세만기형 중 고객의 필요에 맞춰 가입할 수 있다.

현대해상 윤경원 장기상품1파트장은 “고령화사회에서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위험도가 갈수록 높아지는 만큼, 이번 상품을 통해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