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숙작가의 Urban 스케치] 선유도에서 바라본 여의도 전경
상태바
[오영숙작가의 Urban 스케치] 선유도에서 바라본 여의도 전경
  • 보험저널
  • 승인 2020.07.2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유도에서 본 여의도

한강의 하중도(河中島) 여의도는 조선시대 양화도·나의주 등으로 불렸다. 현재 국회의사당 자리인 양말산은 홍수에 잠길 때도 머리를 살짝 내밀고 있어서 ‘나의 섬’ ‘너의 섬’하고 말장난처럼 부르던 것이 한자화 되어 여의도가 되었다고 한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