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대통령상 수상
상태바
DB손보,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대통령상 수상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9.0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합의혁신팀
표준합의혁신팀

DB손해보험(대표 김정남)이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금융업계 최초로 4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8월 24일부터 28일까지 대구 EXCO에 열린 제 46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사무간접,서비스,창의개선,사회적 가치창출 분야 등 4개 분야에 참가, 대통령상에 해당하는 금상 3개, 은상 1개를 수상한 것.

이 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해 산업현장의 품질혁신과 개선을 도모하는 취지로 매년 열리고 있다.

품질분임조는 사업현장에서 기업별로 직원들이 혁신활동을 전개하는 소그룹활동을 말하며, 올해는 전국 지역예선을 거쳐 최종선발된 304개팀이 경합을 벌였으며, 코로나로 인해 발표는 생략하고 서면심사로 평가가 이루어졌다.

사무간접분야에 출전한 ‘SmarT-UBI 품질분임조’는 빅데이터와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하여, 자동차 보험 설계시에 차대번호만 알면 차량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는 프로세스를 업계 최초로 개발하여 작년 이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였고, 올해는 부속품 입력프로세스까지 자동화 하는 개선활동을 인정받아 2년 연속 금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서비스 분야의 ‘긴출접수 셀프업 분임조’는, 고객의 긴급출동 요청을 빠르게 응대하기 위해 개발된  ARS 자동 접수시스템의 활용을 늘이기 위하여, 업계 최초로 고객경험 데이터기반의 업무프로세스를 신설하여, 고객만족도를 개선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금상을 수상하였다.

창의개선분야의 ‘표준합의혁신팀’은 머신러닝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험금관리체계를 정교화 하는 개선성과를 거두어 금상을 받았다.

사회적 가치창출 분야에서 은상을 수상한 ‘DB 챌린지팀’은 기존의 일회성 이벤트 성격의 사회공헌활동에서 벗어나, 교통과 환경분야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소셜벤처를 공모하여 이들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지속적인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플랫폼형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한 것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DB손해보험의 품질분임조는 창의, 자율, 혁신이라는 모토아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원팀이라는 명칭으로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47개팀이 활동하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