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민영기업 신화 ‘안방보험’ 결국 청산…역사속으로
상태바
中 민영기업 신화 ‘안방보험’ 결국 청산…역사속으로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방보험, 주주총회서 청산 결정
주요 자산, 다자보험 등 국경기업으로 넘어가


중국 민영기업의 ‘성공신화’로 대표되던 안방보험이 청산절차에 들어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안방보험은 14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주주총회를 열어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은보감회)에 해산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자산규모는 2조위안(약 348조원) 수준의 안방보험이 공중분해 된 배경에는 지난 2017년 우샤오후이 전 회장이 부패 등의 혐의로 당국에 체포되면서부터다.

우샤오후이 전 회장은 2004년 안방보험을 설립 후 중국 역사상 전례 없는 성공신화를 기록하며 금융 분야에서 성공한 대표 민영회사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우 전 회장은 불법 자금모집 등 사기와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징역 18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며 1조7천억원대의 개인 자산도 몰수당했다.

한때 국내 생명보험사와 세계 금융사들을 인수합병 하던 안방보험은 우 전 회장의 몰락과 함께 급격히 무너지기 시작해 결국 해체까지 이르게 됐다.

안방보험과 계열사들의 주요 자산은 이미 주요 대형 국유기업들의 출자로 만들어진 새 법인인 다자(大家)보험으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회장 체포됐을 당시 중국 현 정권의 견제 세력인 태자당을 제압하는 과정에서의 정치적 희생양이라는 주장과 금융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한 선제적 차원의 조처라는 등 다양한 해석이 등장했다.

우 전 회장이 지난 2017년 체포되며 사임한지 3년 만에 청산절차를 밟게 된 안방보험은 화려했던 성공의 역사를 뒤로하고 역사 속의 기업으로 남게 됐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