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등 전염병 보장 사각지대 줄인다...전용 보험상품 이르면 내년 출시
상태바
코로나 등 전염병 보장 사각지대 줄인다...전용 보험상품 이르면 내년 출시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개발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 본격화
imagetoday
imagetoday

이르면 내년 전염병 보험상품이 나올 수 있을 전망이다. 보험개발원은 16일 전염병 보험상품 설계를 위한 위험평가 모델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전염은 생명·실손보험은 보험으로 보상되지만, 이로인한 영업중단, 여행취소·중단, 행사취소 등은 보험 상품이 없어 보장공백 발생하고 있다.

전염병 모델은 과거 발병한 전염병의 특성과 인구밀도, 인구이동, 방역수준 등과 같은 변수들을 반영해, 향후 발병 가능성과 영향도를 평가하는 위험평가 툴을 말한다.

 전염병 발생 가능성과 그 심도를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모형화하여 시뮬레이션해 보험료 산정과 리스크관리에 활용 가능하다.

전염병 모델은 외국에서는 전염병 모델을 보험상품 개발, 보험회사 리스크관리, 팬더믹 채권 발행 등에 활용 중이다.

2018년 재보험사 뮌헨리는 마쉬(중개사), Metabiota(모델개발사)와 협력해 전염병으로 인한 기업휴지 손실을 보상하는 상품(PathodgenRX)을 개발해 숙박,여행,항공,스포츠업계 등을 대상으로 판매하고 있다.

또한 2006년 재보험사 스위스리(재보험사)는 생명·건강보험 포트폴리오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위해 팬더믹 모델을 자체 개발해 지속적인 모델 개선을 거쳐 스위스 감독당국으로부터 지급여력 평가를 위한 내부모형으로 승인받아 활용하고 있다.

팬더믹 채권 발행 사례도 존재한다. 2017년 월드뱅크는 대재해모델 전문회사인AIR Worldwide의 ‘AIR Pandemic Model’을 이용해 3억2000만 달러의 팬더믹 본드를 발행했다.

보험개발원은 1년에 걸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할 계획으로, 2015년부터 경험통계가 부족한 자연재해에 대한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해 오고 있었다.

 현재까지 태풍·홍수·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와 재물 피해 평가모델을 구축한 상태로 이러한 경험을 활용해, 감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시장의 보장수요에 부합하도록 모델에 기반한 보험상품을 설계하기 위해 보험업계 및 감독당국과 협의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또한 지난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보험산업의 위험관리 역량 제고를 위해 감염병과 같은 대재해 위험평가 모델의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