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성 외화보험 5.5배 급증..."보험사 자산건전성 악화 우려"
상태바
저축성 외화보험 5.5배 급증..."보험사 자산건전성 악화 우려"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10.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사 자산건전성 3년반만에 446%↑
지속적인 모니터링 필요성 제기
imagetoday
imagetoday

생명보험사들의 저축성 외화보험 판매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장기 건전성에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외화보험은 원화보험과 상품구조는 동일하지만 보험료 납부 및 보험금 지급이 모두 외국통화(미국 달러 등)로 이루어지는 보험상품을 지칭한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까지 생보사의 외화보험 누적 판매 규모는 3조2375억원에 달했다.

2017년 판매된 금액은 3230억원이었다. 이후 2018년에는 6832억원으로 크게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9690억원으로 가파른 증가세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7575억원이 판매됐다.

특히 저축성 외화보험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생보사의 저축성 외화보험 누적 판매금액은 2조7575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 말(5049억원)과 비교해 446% 급증한 수치다.

국고채 10년 금리가 1.5%,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0.8% 수준인 상황에서 최근 판매되는 저축성 달러보험의 금리가 3%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저축성 보험의 판매량이 늘어날수록 장기적으로 보험사 자산건전성은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

홍성국 의원은 "저축성 외화보험 판매 증가로 생보사의 단기 실적은 개선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자산건전성이 악화하고 환율변동 위험이 커질 수 있어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