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RC 10명 중 8명 직업 만족”
상태바
“삼성화재 RC 10명 중 8명 직업 만족”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10.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년없는 평생직업이 장점
보험영업 성공 조건으로 성실함, 경청 꼽아
보험설계사 직업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발표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2000명의 RC(Risk Consultant, 보험설계사)가 참여한 '직업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먼저, '삼성화재 RC'라는 직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인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1위 노력한만큼 받는 소득(41.9%), 2위 일과 가정의 병행(24.4%), 3위 정년없는 평생직업(23.1%) 순으로 응답했다.

다른 영업직과 비교했을 때 보험영업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1위 초기자본 필요없음 (34.6%), 2위 보험은 누구에게나 필요함 (33.6%), 3위 보험혜택을 받은 고객의 만족도(23.0%)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RC로 자부심을 느끼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서는 1위 손해보험업계 1위(51.6%), 2위 차별화된 디지털 영업 시스템(22.5%), 3위 체계적인 교육과정(20.4%) 순으로 응답했다.

삼성화재 RC로 보람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1위 고객이 나를 인정하고 소개해줄 때(55.3%), 2위 고객에게 보험금이 지급됐을 때(26.4%), 3위 가정에 경제적으로 보탬이 될 때(13.1%)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삼성화재 RC가 되기 전 직업은 전업주부(29.5%), 자영업자(28.0%), 급여생활자(27.3%)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 가량은 주변 RC를 통해 이 직업을 추천 받았으며, 3명 중 1명은 스스로 삼성화재를 찾아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보험영업을 시작하며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절반 가량(47.2%)이 '영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꼽았다. 이어서 '타인의 시선'(23.5%), '고객발굴의 어려움'(15.1%) 등의 대답이 뒤를 따랐다.

어떤 사람이 보험영업을 잘하느냐는 질문에 삼성화재 RC들은 성실한 사람(52.7%), 경청을 잘하는 사람(18.7%)을 꼽았다. 본인의 영업비결도 대부분 성실함(46.9%)과 기본을 지키는 영업(35.0%)을 언급했다.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일반적인 선입견과는 달리 10명 중 6명은 내성적, 4명은 외향적이라고 응답했다. 주 고객층을 묻는 질문에는 소개고객(44.2%), 가족 및 지인(37.9%), 개척고객(17.8%) 순으로 응답해 지인 위주로 영업할 것이라는 편견을 깼다.

언제까지 일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9명의 RC가 70세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계속하겠다는 답변도 4명 중 1명 꼴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10명 중 9명가량의 응답자들이 주변 사람들에게 '삼성화재 RC'라는 직업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년없이 일하고자 하는 사람(42.8%), 분야를 바꾸고자 하는 영업인(23.4%), 워킹맘 등 탄력적인 시간활용이 필요한 사람(22.5%)에게 이 직업을 강력 추천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삼성화재 RC'라는 직업을 추천하는 이유로 업계 최고 수준의 신인 수수료 제도(42.9%), 스마트 영업이 가능한 디지털 영업 시스템(36.5%) 순으로 답했다.

조권형 삼성화재 조직성장파트장은 "모바일 기반의 현장 완결형 영업시스템과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소득 지원체계 등 다양한 지원으로 특히 새로 영업을 시작하는 RC의 직업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삼성화재 RC는 소득절벽, 취업난 시기에 누구나 도전 가능한 평생직업"이라고 강조했다.

삼성화재 RC 직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주변 삼성화재 RC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