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에셋, 코스피(KOSPI) 상장 공모가 확정…주당 7500원
상태바
A+에셋, 코스피(KOSPI) 상장 공모가 확정…주당 7500원
  • 최환의 기자
  • 승인 2020.11.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개인투자설명회(IR) 개최
단순 ‘GA’ 아닌 ‘토탈라이프케어 지주회사’ 상장
최초 공모가 보다 할인폭 확대, 주주 수혜 가능성 높여
기관대상 수요예측 경쟁률 3.66대 1로 알려져
에이플러스에셋어드바이저 투자설명회(IR)
에이플러스에셋어드바이저 투자설명회(IR)

오는 20일 코스피(KOSPI) 상장을 앞둔 에이플러스에셋어드바이저(이하 A+에셋)가 개인투자가를 대상으로 투자설명회(IR)를 개최했다.

9일(오늘) A+에셋 본사 16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설명회에서는 이번 상장이 단순 A+에셋 법인보험대리점(GA) 상장이 아닌 토탈라이프케어(Total Life Care)를 지향하는 A+에셋 지주회사의 시작임을 알렸다. 이 자리에서는 최종 공모가도 공개됐는데 최초 알려진 주당 공모가 1만500원~1만2300원 보다 낮은 7500원로 확정발표했다.

A+에셋 박경순대표는 공모가 산정을 위한 밸류에이션 중 비교기업(피어그룹)을 해외서 물색한 이유에 대해 GA는 보험사와 같이 고객에게 부담해야할 자산운용책임이 없고, GA상장 사례가 국내에 없는 관계로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해외 유사사례인 Arthur J Gallagher & Co(뉴욕거래소 상장), Fanhua Inc(나스닥 상장), Brown & Brown Inc(뉴욕거래서 상장)의 평균 PCR*(Price Cash Flow Ratio) 22.3배를 기준으로 산정하면 A+에셋의 기업가치평가액은 432,247백만원으로 주당평가 가액이 19,119원이 산출된다.

하지만 A+에셋은 국내 GA 최초의 상장인 만큼 시장에서 불필요한 논쟁이 없도록 공모가격의 할인율을 높였다. A+에셋의 최종 공모가격인 7500원은 해외유사사례 평균 PCR 22.3배에 근거 산정된  최초 공모가격 1만500원~1만2300원 보다 60.8% 낮은 수치다.

A+에셋은 국내외 사례가 없어 공모가격의 할인율을 높인 것은 안타깝지만 실제 밸류에이션은 상장 후 주가로 나타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2020년 9월 누계 영업이익도 20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간 150억원보다 35% 증가 중이다.

일부에서 GA의 공모가격이 높다는 의견도 있지만 A+에셋의 사업영역이 단순 GA영업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어 보인다. A+에셋의 경우는 현재도 매출액의 86%만이 GA매출이고 나머지는 헬스케어, 상조, 부동산, 모기지 등의 매출이 14%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A+에셋은 지난 5~6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마쳤으며,  IB업계에 따르면 기관대상 수요예측 경쟁률은 3.66대 1로 기관청약에  참여한  99곳 기관 중  67.7%에 해당하는 기관이 희망 가격으로 공모가 하단인 1만500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9 ~ 12일까지 개인투자자 설명회를 거쳐 개인청약, 기업청약 등 신주에 대한 주금납입일은 13일이다.

일반적으로 공모주의 가격 할인율이 클수록 일반 투자자에게는 리스크를 줄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보험사 한 자산운용팀장은 “A+에셋 추가 가격할인율(60.8%)은 일반기업의 가격할인율(20∼30%)보다 월등히 높아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는 가격 할인 폭이 큰 만큼 투자손실확률이 줄어드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출처: A+에셋

*PCR (Price Cash Flow Ratio)은 주가를 주당 현금흐름으로 나눈 비율을 말하며 주가의 고ᆞ저 평가를 하기 위한 절대적 기준이 있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인 비교를 통해서 주가의 고ᆞ저 평가를 할 때 이용된다. PCR이 낮다 라는 것은 기업이 자금 조달 능력이나 순수 영업성과에 비해 주가가 낮다는 뜻이며, PCR이 높으면 기업 주가가 상대적으로 고평가 되었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PCR은 낮을수록 좋다고 볼 수 있다. 주당 현금 흐름(PCR)은 일반적으로 감가상각 전 순이익 (순이익 + 감가상가비)을 평균 발행 주식수로 나누어 구한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