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 관계사, ‘탈(脫)석탄’ 정책 선언
상태바
삼성 금융 관계사, ‘탈(脫)석탄’ 정책 선언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11.1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 채굴 및 발전 사업에 대한 투자 및 보험인수 중단
‘ESG 경영 추진전략’ 12월 이사회 통해 확정 예정
imagetoday
imagetoday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삼성 금융 관계사들이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 위기의 선제 대응을 위한 ‘탈석탄’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12일 밝힘에 따라, 사실상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지난 ‘18년 6월 이후 석탄 발전에 대한 신규투자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더해 앞으로 석탄 화력 발전소에 대한 직접적 투·융자뿐만 아니라,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 목적의 회사채에도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특히 삼성화재는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을 위한 보험을 인수하지 않는다’는 내부 방침까지 확정했다.  

삼성증권과 삼성자산운용도 석탄 채굴 및 발전 사업에 대한 투자 배제 등을 포함한 ESG 투자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12월부터 현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더불어 삼성 금융 관계사들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 금융 관계사들은 이 같은 내용의 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에 대한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ESG 경영 추진전략’을 12월 각사 이사회에 보고하고, 강력 추진할 방침이다.

ESG 경영은 재무성과 외에 환경보호(Environment), 사회적책임 (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하여,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경영활동으로 EU, 미국 등 선진국에서 기업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다.

삼성의 경우 △ 삼성전자가 3분기 실적발표에서 “ESG 투자 확대로 지속 가능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 삼성물산도 지난 10월 이사회에서 ‘탈석탄’ 방침을 결정하고 “ESG 경영 선도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삼성 금융 관계사 관계자는 “환경보호 및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해  ‘탈석탄’ 정책 강화를 결정했다”며 “향후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