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카카오페이와 월 1000원 ‘휴대폰보험’ 출시
상태바
메리츠화재, 카카오페이와 월 1000원 ‘휴대폰보험’ 출시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0.11.1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사(SKT/KT/LGU+) 구분없이 카카오페이를 통해 간편가입
도난/분실(전손) 월 1000원, 파손 월 3800원으로 즉시 보장


메리츠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용범)는 생활금융 플랫폼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와 손잡고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을 10일 출시 했다.

해당 상품은 통신 3사(SKT/KT/LGU+)를 이용 중이며, 2019년 이후 출시된 삼성/엘지/애플의 주력 모델을 소유한 고객은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기존 휴대폰보험은 통신사 대리점 방문을 통해 신규 휴대폰만 가입이 가능하지만 본 상품은 대리점 방문 없이 신규 및 중고폰 모두 카카오페이에 접속하여 휴대폰 정보와 외관 사진 업로드 만으로 간편하게 가입이 가능하다.

보장내용은 휴대폰의 도난, 분실(전손) 시 6개월간 품질을 보장하는 중고폰을 지급(보험기간 내 1회)하고 파손시 최대 35만원(자기부담금 제외)까지 수리비(보험기간 내 2회)를 보장한다.

가입 플랜은 ‘도난, 분실(전손)플랜’, ‘파손플랜’ 두 가지이며 필요로 하는 보장을 선택해서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도난, 분실(전손)플랜’의 경우 월 1,000원(납입기간 2년), ‘파손플랜’의 경우 월 3,800원(납입기간 2년)이다. 휴대폰 전 기종 보험료가 동일하며, 2년간 보장된다.

해당 상품의 구체적인 내용 확인과 가입은 모두 온라인 카카오페이 보험서비스를 통해 가능하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언제 어디서나 바로 온라인 가입이 가능하고, 중고폰도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는 합리적 가격의 휴대폰보험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