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10년만에 새주인 찾았다… JC파트너스와 SPA 체결
상태바
KDB생명 10년만에 새주인 찾았다… JC파트너스와 SPA 체결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1.01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주 2000억 인수 및 자본확충 1500억

산업은행은 31일 JC파트너스와 KDB생명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KDB칸서스 밸류(KDB-Consus Value) PEF 및 특수목적회사(SPC)를 보유한 KDB생명 보통주식 약 8800만주(지분율 92.7%)를 JC파트너스가 설립예정인 PEF에 2000억원에 매각하고, JC파트너스는 KDB생명에 1500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을 할 예정이다. KDB칸서스밸류는 산은과 칸서스자산운용이 공동 운영해왔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3월 금호그룹 구조조정 및 금융시장 안정책의 일환으로 KDB생명(구 금호생명)을 인수했다. 이후 2016년까지 3차례에 걸쳐 매각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그러나 2017년 경영효율화 작업과 2018년 자본확충 및 보험전문가 경영진 선임 등 경영개선 노력으로 실적이 개선되어 매각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산업은행은 저금리 장기화, IFRS17 규제 등 보험업계 어려운 영업환경과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적정한 시장 가치를 반영해 매각가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양기호 산업은행 부행장(자본시장부문장)은 “이번 매각으로 산은은 KDB생명 경영부담을 덜고 한국판 뉴딜과 혁신 성장분야 지원 등 정책금융기관 역할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KDB생명은 자본확충과 민간 전문가에 의한 유연한 사업추진을 통해, 수익성과 건전성이 우량한 강소 생명보험사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