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100세 만족 달러연금보험’ 출시
상태바
푸르덴셜생명, ‘100세 만족 달러연금보험’ 출시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1.0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과 은퇴 동시에 보장하는 하이브리드형 달러 연금
100세 이상 살아도 확정된 연금을 종신토록 보장

 

푸르덴셜생명(대표이사 사장 민기식)은 사망보장과 동시에 확정된 연금액을 종신토록 보장하는 ‘(무)100세 만족 달러연금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무)100세 만족 달러연금보험’은 가입 후 경제 활동기에는 사망을 보장하고, 연금 개시 시점 이후에는 확정된 연금액을 종신토록 받을 수 있어 사망 위험과 장수 리스크 모두를 대비할 수 있다. 단, 100세 이전에 사망하는 경우 100세까지 수령 가능한 연금액을 보장하여 유가족의 생활비나 상속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이 상품은 사망보장기간 동안 연복리 2.5%(연금지급기간 연복리 1.0%) 확정된 예정이율로 보증하여 저금리 기조에서 자산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또한 미국 달러로 연금 수령이 가능하여 해외여행을 할 경우 환전할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하거나 자녀 또는 손자녀의 해외 유학 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푸르덴셜생명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많은 고객들은 공적·사적 연금에 가입해 있지만 실제 수령하는 연금액을 정확하게 모른다”며 “이러한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확정형 달러 연금을 개발했고, 여기에 활동기 사망 보장을 더한 것”이라며 상품 개발 배경을 밝혔다.

이 상품의 최저 가입 금액은 3만달러이며, 만기에 따라 만 15세부터 5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가입시 선택할 수 있는 연금개시연령은 55세, 60세, 65세, 70세이다. 가입 시 원화로도 보험료 납입이 가능하며, 연금이나 사망보험금으로 지급받을 때에도 원화와 달러 중 선택하여 받을 수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