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시무식, 가치중심 내실성장 강조
상태바
DGB생명 시무식, 가치중심 내실성장 강조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1.0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한 대표 “신뢰의 조직문화로 어려움 극복하고 새 길 개척할 것”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하며 비대면 화상으로 시무식 및 경영전략 설명회 진행

DGB생명(대표이사 김성한)은 2021년 시무식 및 경영전략 설명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DGB생명은 5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통해 시무식을 진행했다. 시무식과 함께 김성한 대표이사의 경영전략 설명회를 진행하여 전 임직원이 함께 목표 달성을 위해 단합하는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김성한 대표이사는 이날 행사의 발표자로 나서 지난 2020년 한 해의 성과를 돌아보고 2021년의 계획과 포부를 밝혔다. 김 대표이사는 DGB생명의 2021 새해 미션을 ‘가치중심의 내실 경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구축’으로 정립하고 △판매 채널의 균형 있는 성장을 통한 내실 성장 기반 확보 △변동성 확대에 대응한 리스크 관리△지속 가능한 핵심역량 강화 △미래 지향적 디지털 전환과 소통 등 네 가지 핵심 계획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상품과 채널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통한 변액전문회사로의 도약을 지속하고, IFRS17 및 K-ICS 등 제도시행에 대비한 자산운용 전략 실행, 장기적인 손익 확보 관점의 경영 패러다임 전환, 업무 영역 전반의 디지털化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이사는 더불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 길을 개척한다’는 의미의 극세척도(克世拓道)의 자세로 모든 임직원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희망의 길을 열어가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서로 신뢰하는 조직문화와 작지만 임직원 모두가 근무하고 싶은 회사가 되어 창의적이고 신명나게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만들겠다”며 2021년을 맞이하는 의지를 다졌다.

DGB생명은 지난해 자산재분류를 통한 RBC 비율 상승, 언택트 시대에 발맞춘 디지털보험 오픈 등 내실을 갖춘 소비자중심 경영을 이어온 만큼 2021년에도 이러한 방향을 유지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등 제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변화된 보험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상품 개발 및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하여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가는 보험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