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10명 중 5명, 아직도 노란불에 가속페달
상태바
운전자 10명 중 5명, 아직도 노란불에 가속페달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1.1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XA 손해보험, 2020년 운전자 대상 교통 안전 의식수준 설문 조사 결과 발표
10명 중 6명, 도로안전을 위한 사전적 예방에 관심 커

AXA 손해보험이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 동안 전국의 운전면허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운전자대상 교통 안전 의식수준 설문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해당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도로 안전을 크게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감안할 때, 무엇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예방을 위한 조치 강화’를 선택한 응답자가 57%로 가장 많았다. 운전자들은 ‘규제 강화’(39%)인 사후적 조치보다도 교통안전 교육을 통한 예방 조치가 더욱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잇따른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사회적 이슈가 증가함에 따라 교통사고로 인한 처벌 강화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도로교통법 위반과 관련한 처벌 수위’에 대한 질문에 10명 중 7명이 ‘처벌 강화’를 꼽았다. 다음으로 ‘현행 유지’를 선택한 응답자는 27%이며, ‘처벌 약화’는 전체 응답자의 3%에 불과했다.

반면, 교통안전 예방 필요성에 대한 높은 인식 수준이 실제 실천으로는 잘 이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 중 핸드폰 사용 경험과 관련한 질문에는 ‘문자·이메일 확인 또는 발송’(52%),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등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가끔 있다’를 선택했다. 또한, 도로주행 관련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고속도로에서의 과속’(52%),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62%)를, 노란불에서 멈추지 않기’는 무려 76%가 ‘가끔 있다’에 답했다

이어 운전습관 위험 정도에 따른 설문도 이뤄졌다.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스마트폰을 이용해 GPS경로 안내를 받아 운전하기’(58%),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52%) 등의 항목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상황에 따라 위험하다’고 대답했다.

한편, 지난해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서 교통사고 건수를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교통사고 건수는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하며 229,600건이 발생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년 대비 11% 이상 크게 감소한3,349명으로 집계됐지만, 인구 10만명당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51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인 1.0명보다 2.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 AXA 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이번 설문을 통해 많은 운전자들이 잘못된 교통안전 습관 예방에 대한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간과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교통안전 설문조사와 캠페인 등을 통해 올바른 운전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AXA 손해보험은 매년 교통안전 캠페인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인기 유튜버 JJ와 협업해 ‘올바르게 횡단보도 건너기’에 대한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제작했다. 어린이들이 비대면으로도 친근하고 쉽게 교통안전 수칙에 대해 배우며, 올바르고 안전한 교통문화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