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최초 수술비 선지급...'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출시
상태바
업계 최초 수술비 선지급...'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출시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2.0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뿐만 아니라 수술까지 넓고 깊게 보장이 가능한 종신보험
고객의 입맛대로 맞춤설계가 가능하고, 빈도수 높은 수술까지 보장

 

한화생명이 생보업계 최초로 사망에 대한 보장뿐만 아니라 수술에 대해 최대 8천만원까지 주계약에서 선지급하는 '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을 9일출시했다.

‘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이하 수술비 종신보험)은 종신보험임에도 별도의 특약 없이 암 및 뇌혈관·심장질환으로 인한 수술을 보장한다. 특약을 추가하게 되면 수술의 범위 또한 약 90여종으로 대폭 확대시킬 수 있다.

또 생보업계 최초로 수술관련 특약을 세분화해 관혈/비관혈의 수술형태나 암·심장·뇌혈관/간·폐/신장·췌장 등 질병부위 별로 고객이 원하는 보장만 직접 선택해서 추가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고객이 자신의 병력이나 가족력을 고려해 선택과 집중이 가능하다.

수술비 종신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암·뇌혈관질환·심장질환으로 인해 관혈수술을 받을 경우 가입한 사망보장 금액의 80%를 선지급 받아 생존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수술에 대해 가입한 특약을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계약 3천만원과 일부 특약을 가입하고 뇌혈관 관련 관혈 수술을 받게 된다면 주계약 선지급금 2천4백만원(주계약의 80%)에 특약 가입금액까지 최대 6천4백만원까지도 보장받을 수 있다. 만약 치료를 받다 사망을 하게 된다면 남아있는 주계약 금액(6백만원)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받는다.

특히, 특약으로 요실금 수술에 대해 연간 1회 한도로 최대 100만원까지 보장하는 점이 눈에 띈다. 생활속에서 자주 접할 수 있고 고객의 니즈가 높은 관절염이나 백내장 등의 고빈도 수술도 보장 받을 수 있다.

수술비 종신보험은 남녀 6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40세, 남자, 납입기간 20년납 기준으로 주계약 3천만원 및 의무부가특약들과 중증수술특약 가입 시 보험료는 93,775원이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암, 6대질병 등 90여가지 질병에 대하여 관혈 및 비관혈 수술을 주계약 및 다수특약에서 중복으로 보장 받을 수 있다”라며, “보장한도를 획기적으로 늘린 상품인 만큼 소비자들의 니즈가 큰 수술보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