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실손 보험료, 4월 15∼19% 인상
상태바
구 실손 보험료, 4월 15∼19% 인상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삼성화재

손해보험사의 구 실손보험 보험료가 15∼19% 가량 인상된다. 업계 최대폭의 인상이다.

삼성화재는 오는 4월 구(舊)실손보험 보험료를 19% 올린다고 19일 밝혔다.

구실손보험은 2009년 9월까지 팔린 후 절판된 상품으로 2017년 4월 이후 표준화실손보험과 신(新)실손보험으로 이어졌다.

삼성화재는 18일 열린 2020년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구실손 보험료를 업계 최대폭인 19% 인상을 예고하고 앞으로도 보험료를 올려 보험료 수입 대비 보험금 지출 비율인 손해율을 정상화 할 것임을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는 구실손보험에 대해 보험사가 바라는 인상률의 80%가량을 반영하는 의견을 제시해 반영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각사의 구실손보험 보험료가 조정 시점인 오는 4월 15∼17% 오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업계 1위인 삼성화재는 다른 보험사보다 2% 이상 더 높은 인상률을 결정했다.

구 실손보험 이후 나온 표준화실손 보험료는 지난달 회사별로 10∼12% 올랐고 신실손보험은 동결됐다.

보험업계는 지난해 3분기까지 추세를 감안하면 위험손해율이 130%가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보험료를 법정 인상률 상한선인 25% 수준까지 올려야 수지타산을 맞출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