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가입 첫날부터 보장 ‘(무)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 출시
상태바
동양생명, 가입 첫날부터 보장 ‘(무)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 출시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4.0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립형 전환을 통해 저축보험으로도 변경가능
가입자에 한해 3년간 어린이와 엄마를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

동양생명(대표이사 뤄젠룽)이 1일 가입 첫날부터 암진단비 보장을 제공하는 ‘(무)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을 출시했다.

‘(무)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은 암진단비를 주계약으로 하는 상품으로 가입 즉시 최대 100세까지 암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보험기간 중 치료비용이 많이 드는 뇌암 혹은 백혈병으로 진단확정시 2억원의 ‘고액치료비관련암’ 진단비를, 모든 연령에서 발생 가능한 유방암∙위암∙대장암으로 진단확정 받는 경우에는 ‘고액치료비관련암 이외의 암’ 진단비 1억원을 최초 1회에 한해 지급한다. 또한,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제자리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으로 진단확정시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4,000만원의 ‘소액암 진단비’를 보장한다. (주계약 가입금액 1억원 기준)

이 상품은 해지환급금미지급형(제로백), 해지환급금미지급형, 순수보장형으로 구성됐다.

해지환급금미지급형(제로백)은 가입후 15년 시점 전에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해지환급금을 지급받을 수 없지만 가입후 15년 시점부터 보험만기 40년 전까지 100%의 환급률을 보장한다. 또한, 높아진 주계약 해지환급금을 이용하여 저축보험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적립형 전환 기능을 부여했다. 따라서 가입 후 15년 동안은 집중적으로 보장 받고 아이가 어느정도 성장한 후에는 저축보험으로 변경해 학자금, 생활자금 등 다양한 목적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만기까지 든든하게 암진단비 보장을 받을 수 있게 설계했다. 또한, 저축보험으로 변경한 후에도 특약은 그대로 유지돼 지속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다. 

해지환급금미지급형은 순수보장형과 동일한 보장을 제공하지만 보험료 납입기간 중 계약이 해지될 경우 해지환급금을 지급하지 않고, 납입기간 이후에는 순수보장형 해지환급금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하기 때문에 순수보장형에 비해 보험료가 저렴하다.

 

가입 가능 나이는 태아부터 최대 15세까지이며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50% 이상 장해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또한, 보험 가입시 ‘엔젤맘스케어’ 서비스 신청에 동의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산 및 육아와 관련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최대 3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해지환급금미지급형(제로백)을 신설해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후 15년 시점까지는 보장에 집중하다가 15년 후에는 이미 납입한 보험료 100%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적립형으로 전환해 해지환급금을 목돈으로 활용 또는 보장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게 해 선택의 폭을 높였다”고 말했다. (끝)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