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GA 불완전판매비율 대폭 개선
상태바
대형 GA 불완전판매비율 대폭 개선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4.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보험대리점협회
(사)한국보험대리점협회

법인보험대리점(GA)의 불완전판매비율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한국보험대리점협회(회장 조경민)는 지난 2월말까지 경영공시의무대상 2320개 법인보험대리점(이하)을 대상으로 e-클린보험서비스 2020년 실적에 대한 공시와, 이후 3월 말까지 입력 오류분에 대한 수정 등을 통해 최종 공시한 자료를 전수 분석한 결과 GA의 불완전판매비율이 개선됐다고 1일 밝혔다. 

불완전판매비율이란 불완전 판매된 건수를 불완전판매대상 모집계약 건수로 나누어 백분율로 수치화한 것으로써 보험판매의 건전성을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도힌다.

2020년 경영실적을 공시한 전체 GA는 2320개 GA로 소속 설계사 수는 21만7821명, 총 신계약건수는 24,335,407건으로, 2019년 23,968,977건 대비 366,430건(1.53%), 2018년 21,577,111건과 대비해서는 2,758,296건 12.78%가 증가했다. 

불완전판매율의 경우 대상 신계약건수를 공시하고 있는 500인 이상 대형 GA 60개(소속설계사 159,176명, GA 전체의 73.1%)만 유의미한 통계를 산출할 수 있어 협회는 대형 GA만 별도로 산출한 결과 매년 뚜렷한 개선세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대형 GA들의 자발적인 준법감시 및 내부통제 강화, 보험상품 비교·설명 이행, 협회 회원사 대상 우수인증설계사제도 등 완전판매를 위한 지속적인 자율개선 노력 및 각 GA들의 효율적인 관리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협회 관계자는 “이 같은 결과는 모집종사자에 대한 지속적인 완전판매 교육 실시와 함께 건전한 소비자보호 역량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판단된다”라며, “협회와 보험대리점업계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불완전판매비율 개선과 소비자 신뢰도 향상을 위한 클린계약 캠페인 등을 통한 자정 노력 등 공정한 보험영업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