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 서류 필요 없는 정액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도입
상태바
메트라이프, 서류 필요 없는 정액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도입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4.0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진단 및 입ž통원 보장에 대한 정액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제공
연계 병원 등 서비스 범위 지속적 확대 예정

 

메트라이프생명(사장 송영록)은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인 레몬헬스케어와 제휴를 맺고 업계 최초로 정액보험금을 스마트폰 앱 ‘청구의 신’에서 손쉽게 청구할 수 있는 간편청구 서비스를 개시했다. 기존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실손보험에만 한정되어 이용에 제약이 있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우편이나 팩스 또는 모바일 사진 업로드 등의 방법으로 증빙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청구의 신’ 앱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간단한 개인 정보만 입력하면 병원의 진료 내역이 자동으로 연동돼 진단 및 입ž통원 등 사망을 제외한 모든 유형의 보장에 대해 보험금 간편청구가 가능하다

‘청구의 신’ 앱에 접속해 보험계약에 따른 청구가능 보장내역을 확인한 후 청구서를 작성하면, 보험금 청구서와 함께 병원 이용 정보가 전자데이터(EDI) 형태로 실시간으로 메트라이프생명에 전송된다. 현재 청구 건의 90% 이상은 청구시점으로부터 24시간 이내에 보험금이 지급되고 있다. 시스템이 보다 고도화되면 청구 후 1시간 내에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정액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병원은 △중앙대학교병원과 △계명대동산병원이며 연계 병원은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보험금 청구의 편의성을 개선해 고객이 질병의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질병의 예방에서 진단, 치료, 재정 지원과 사후 관리까지 빈틈없는 360도 종합솔루션 제공을 위한 플랫폼 기반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