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 바로알고가입하기 ] 업계 2위 '글로벌금융판매'... 매출 줄었어도, 이익률 개선추세
상태바
[GA 바로알고가입하기 ] 업계 2위 '글로벌금융판매'... 매출 줄었어도, 이익률 개선추세
  • 최환의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4.0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사 규모 큰 만큼, 생산성 다소 낮아
고객의 상품만족도, 불완전판매비율 양호
단기 유지율 양호 하지만 장기는 평균미달

<편집자 주> 보험저널은 생·손보협회 공시자료를 활용, 보험법인대리점(GA)의 2020년 주요경영지표를 요약·정리함으로써 소비자가 담당 FP뿐 아니라 파악하기 힘든 소속 GA에 대한 전반적인 현황(장단점, 위험요소 등)을 객관적으로 파악함으로써 올바른 보험가입에 도움이 되고자 'GA 바로알기' 코너를 연재한다.

글로벌금융판매가 일부 조직 분사에도 조직 및 매출 기준 업계 2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생보사 22곳, 손보사 14곳과 모집제휴를 맺고 있으며, 736개 지점과 1만 2728명 소속 설계사가 활동 중이다. 이 수치는 조직 분사 전인 2019년말 기준 780개 지점, 1만 3973명 설계사에 비하면 10% 정도 줄어든 규모다.

◇ 설계사 규모 큰 만큼, 생산성 다소 낮아

글로벌금융판매의 생산성(재적인당 신계약건수)은 조직수가 많은 만큼 평균대비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글로벌금융판매 재적 설계사 인당 신계약 건수는 3.8건으로 상위 10대 평균 신계약건수 4.1건 보다 5∼10% 정도 낮게 나타났다.  글로벌금융판매 설계사수는 1만 2728명 규모로 상위 10대 GA평균인원 8688명 보다 40% 정도 많은 상태다.

재적인당 신계약건수는 신계약 건수(생보계약,손보계약)를 월평균하여 재적 인원으로 나눈 금액이다.

◇ 고객의 상품만족도, 불완전판매비율 양호

글로벌금융판매의 불완전판매비율은 생보계약 0.28%와 손보계약 0.04%로 GA평균 생보계약 0.31%, 손보계약 0.04%보다는 낮은 수치를 보였다. 그 만큼 판매과정에서 고객이 불만과 이의제기가 적었다는 의미다. 반대로 불완전판매비율이 높다는 것은 고객에게 금융상품을 판매할 때 상품에 대한 기본 내용 및 투자위험성 등에 대한 안내 없이 판매한 것을 말한다.

◇ 단기 유지율 양호 하지만 장기는 평균 미달

보험계약의 완전판매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인 계약유지율은 장단기별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13회차 유지율은  양호하고 장기 유지율인 25회차는 다소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계약 82.2%와 손보계약 84.8%로 단기 유지율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장기 25회차 유지율은 생보계약 53.0%, 손보계약 62.2%로 GA 평균 25회차 유지율, 생보계약 57.5%, 손보계약 25회차 65.2%보다 낮은 수치를 보였다.

◇ 매출규모 업계 2위, 영업이익률  개선추세

지난해 글로벌금융판매의 매출액은 일부 조직 분사로 4888억원으로 직전연도 5186억원 보다 5.8% 감소한 수치를 보였지만 영업이익은 28억원으로 직전연도 26억원보다 7.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의 영업 활동에 따른 성과를 판단하는 잣대인 매출액대비 영업이익률도 0.6%로 직전연도 0.5%보다 0.1%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형 GA평균 0.5%보다는 높은 수치다. 영업이익률 높아진 이유는 매출액을 올리기 위해 필요한 판매비 및 일반관리비 등 비용집행률이 99.4%로 직전연도 99.5%보다 0.1% 포인트 낮아졌기 때문이다.

글로벌금융판매의 매출액은 생보상품수수료 1115억원, 손보상품수수료 3705억원으로 손보수수료가 3배 이상 많은 규모다. 손보 수수료 매출비중이 GA평균 67.0%보다 높은 77.0%를 차지하고 있다.

글로벌금융판매 김종선 대표는  “창립 10주년을 맞이하여 '경영혁신전략'을 수립,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변화를 꾀하고 있다” 고 말하면서 “ 디지털금융 실현으로, 언택트시대 고객과의 비대면 소통을 강화하면서 금융소비자보호법 등 규제에  합리적으로 대응하고,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자료: 각협회. 더좋은보험지에이연구소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