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봇물'
상태바
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봇물'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5.0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생명 ‘질병예측서비스’ 오픈

헬스케어를 접목해 질병을 예방하고 나아가 보험을 통해 보장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서비스가 보험사와 대형 GA를 중심으로 속속 등장하고 있다. 

DB생명(대표이사 사장 김영만)도 지난 달 1일, 고객의 자율적인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고자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중 하나인 ‘질병예측서비스’를 오픈했다.

DB생명의 질병예측서비스란, 고객의 건강검진 정보를 기반으로 건강나이 분석 및 주요 질병 발생을 예측해 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개인의 생활습관과 투약정보 등을 바탕으로 복용 중인 약물에 대해 분석해 주고, 7대 만성질환에 대한 질환 발병 예측과 8대 암 발병 위험도 분석을 통해 원인 파악 후 운동, 식이, 영양을 통한 예방 가이드를 제공해 준다.

질병예측서비스는 ‘모옴(Mo-oM)’ 앱과 공동인증서만 있으면 활용이 가능하며, DB생명 FP(Financial planner)가 고객에게 제공해 주는 쿠폰을 등록하면 프리미엄 서비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DB생명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통해 고객의 건강을 지키고, 보다 나은 보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