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금융사각지대 없앤다...‘금융포용 솔루션’ 발굴
상태바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금융사각지대 없앤다...‘금융포용 솔루션’ 발굴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6.0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간 42개 사회혁신조직 발굴, 총 66만 7,509명에게 혜택 돌아가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이사장 송영록)은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와 함께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금융포용 솔루션 발굴∙지원 프로그램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 3.0’을 개최한다.

이 프로그램은 부채와 금융이해력, 노후 준비 등에 대한 솔루션을 보유한 소셜벤처와 사회적기업, 비영리기관 등에 전문가 액셀러레이팅과 임팩트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심사를 거쳐 선정된 10개 조직은 각각 1만 달러의 사업지원금과 최대 12회의 맞춤형 액셀러레이팅을 받는다. 또, 투자 데모데이 ‘딜쉐어라이브(Deal Share Live)’에서 최종 선정된 4개 팀에는 각각 5천만 원씩 총 2억 원의 임팩트투자가 이뤄진다. 지원금은 전액 글로벌 메트라이프재단에서 제공한다.

2020년 진행된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 2.0에서는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송금 및 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는 ‘센트비’와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저축 솔루션을 운영하는 ‘부엔까미노’ 등 10개 조직이 선발돼 마케팅 전략 수립 등 맞춤형 멘토링을 받았다.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은 전세계적 화두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으로, 2016년 글로벌 메트라이프재단에서 시작해 2018년 한국에 처음 도입됐다. 금융소외계층의 금융서비스 이용을 돕는 ‘금융포용(Financial inclusion)’ 솔루션을 발굴∙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사회 문제인 금융사각지대를 없애고 사회 구성원 모두의 건강한 금융생활(Financial health)을 후원하는 것이 목표다.

지금까지 42개 조직이 선발돼 약 62억 5천만 원의 후속투자를 유치했으며, 각 솔루션의 누적 이용자는 총 66만 7,509명이다. 황애경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이사는 “사회구성원 모두의 금융접근성을 높이는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은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인 불평등 감소를 사회혁신조직들과 함께 실현하고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인클루전 플러스 솔루션 랩 3.0은 스타트업과 주식회사, 사회적기업, 소셜벤처, 비영리법인, 협동조합 등 개인사업자를 제외한 모든 법인이 참가할 수 있다. 신청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22일 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