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인증 올해만 2배넘게 성장...도입 기관 20개사 넘어
상태바
토스인증 올해만 2배넘게 성장...도입 기관 20개사 넘어
  • 강성용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6.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인증서’ 도입 기관이 20곳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토스인증서를 이용하는 기관은 지난 해 말 7곳에서, 올해 5월말 현재 18곳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토스인증서’는 금융기관의 상품 가입이나, 공공 서비스 이용시 토스 앱에서 사용자 본인을 간편하게 인증할 수 있는 서비스다.  

토스에 따르면 현재 삼성화재, 하나손보, KB생명 등 보험사 7곳, SC제일은행 등 은행 3곳, 대한법률구조공단 등 공공기관 5곳 등이  토스인증서를  도입했다. 또, 하반기 중 도입을 논의 중인 기관도 10곳에 달한다. 

토스는 올 들어 인증사업 강화를 위해, 인증 영업 파트너사를 한국전자인증, KG이니시스, 위즈베라, 라온SNC, 한컴위드, 드림시큐리티, 이니텍 등 7곳으로 확대했다. 

또, 지난해 말 공인인증서 폐지와 함께 개정된 전자서명법에 따라, 올 하반기를 목표로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 및 국제 공인인증으로 가장 권위있는 웹트러스트(WebTrust) 인증을 받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토스인증 서비스는, 타 사설인증 서비스와 비교해 가장 많은 모바일 금융서비스 유저를 보유한 플랫폼 측면의 우위와, 상품 가입중 여러번의 전자서명을 한번에 수행할 수 있는 ‘멀티전자서명’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대출계약서 전자서명시 ‘대출계약및 출금동의’ 서명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토스 관계자는, “국내 금융앱 중 가장 많은 2000만 유저를 보유한 토스 플랫폼에서 간단히 인증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영업을 강화하고 있는 금융권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와 고객 경험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설명하고, “이용자 중 20~30대가 약 70%에 달해, 타 인증서비스 대비 젊은 사용자 분포를 갖는 것도 특징” 이라고 덧붙였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