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자본구조 정상화 기대"...전환우선주(CPS) 자기주식 취득
상태바
미래에셋생명, "자본구조 정상화 기대"...전환우선주(CPS) 자기주식 취득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6.1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생명은 9일 이사회에서 전환우선주(CPS) 액면 3천억원 전량을 자기주식으로 취득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우선주(CPS)의 자기주식 취득은 자본구조 정상화 및 고비용 구조 해소를 위한 조치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1년 재무구조 안정화를 위해 4천억원의 외부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그 중 상환전환우선주(RCPS) 1천억원은 2016년 상환하였으며 현재 3천억원의 전환우선주(CPS)가 남아있다. 
 
전환우선주(CPS)는 의결권은 없으나 보통주에 우선하여 현금배당을 받을 수 있으며 필요시 보통주로도 전환이 가능한 옵션이 있는 주식이다. 2011년 미래에셋생명의 전환우선주(CPS) 발행조건은 세후 5%의 우선배당으로 당시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4%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의 자본비용이 아니었다. 그러나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2% 수준임을 감안하면 상당한 고비용 자본이다. 

전환우선주(CPS)에 지급되는 5%의 고정배당금은 매년 150억으로 3~4% 수준의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는 보통주와 비교하면 주가 5,000원 기준 약 30~60억원의 추가 비용을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전환우선주(CPS)의 우선배당률 5%를 세전기준으로 환산하면 6.7%의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최근 미래에셋생명이 발행한 후순위채권 금리가 3.9%인 점을 고려하면 연간 약 84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김은섭 미래에셋생명 경영서비스부문대표는 “최근 보험업권 최초로 제판분리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미래에셋생명은 금번 자기주식 취득을 통해 고비용 자본구조까지 해소하면서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