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보험사, 공공의료데이터 활용해 보험상품 개발
상태바
6개 보험사, 공공의료데이터 활용해 보험상품 개발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7.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 KB생명, 한화생명,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KB손보 공공의료데이터 이용 최종 승인

보험사 6곳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으로부터 공공의료데이터 이용을 위한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6개사는 삼성생명, KB생명, 한화생명,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KB손해보험이다. 이들 보험사는 공공의료데이터 이용해 △당뇨 합병증 보장상품 개발 △고령자 대상 치매장기요양 관련 상품 개발 △뇌혈관 질환환자 관련 연구·분석을 통한 보장상품 등을 개발 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보험업계는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의 IRB 심사를 거쳐 ‘공공데이터법’ 및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연구, 모델개발 등을 위해 공공데이터 이용을 신청해 승인을 받게 됐다. IRBsms 생명윤리법에 따라 특정 연구가 윤리적, 과학적으로 타당한지 여부 등을 심의하는 절차다.

그동안 보험사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없어 모델개발시 호주 등 해외의 자료를 이용해 왔으며, 이로 인해 우리 소비자에 맞는 건강보장 모델을 개발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일본, 핀란드, 미국 등 해외 주요국에서는 이미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해 희귀질환 보장 강화, 헬스케어 산업 성장 등 효과가 확산 중에 있다.

이번 결정으로 6개 보험사는 공공데이터 분석을 통해 기존 보험시장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고령자·유병력자 등을 위한 모델개발을 중점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기존에 보장하지 않았거나 보장시에도 보험료가 높았던 질환 등에 대한 정교한 위험분석을 통해 보장범위를 확대하고 보험료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원회도 공공데이터 활용의 긍정적인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모델개발 과정에서 보험업계 및 보건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보험업권 빅데이터 협의회를 통해 공공데이터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관리체계 구축, 모델개발 사례 공유·발표 등 책임성 있는 공공데이터 이용 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