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유병자 가입 문턱 낮춘 '간편한원투333건강보험'출시
상태바
현대해상, 유병자 가입 문턱 낮춘 '간편한원투333건강보험'출시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7.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입원이나 간단한 수술력이 있더라도 가입가능

 

현대해상(대표이사 조용일∙이성재)은 단기 입원이나 수술력이 있어도 가입 가능한 간편심사보험 ‘간편한원투333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상품은 5일 이내 짧은 입원이나 수술력이 있는 유병자도 가입할 수 있도록 기존 간편심사보험의 3가지 계약전 알릴의무 사항 중 ‘3년내 입원∙수술 여부’를 ‘3년내 6일이상 입원∙30일이상투약 여부’로 변경해 치료 이력에 따른 유병 고객의 상품 가입 선택의 폭을 넓혔다.

3가지 알릴의무사항은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소견 여부 △3년 이내 상해∙질병으로 입원∙수술 여부 △3년 이내 6대질병(암,협심증,심근경색,간경화증,뇌졸중증,심장판막증) 진단∙입원∙수술 여부다.

또한, 유병자에게 특히 고민이 되는 심뇌혈관질환을 비롯해 123대질병수술 및 최신 암치료 기법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등 건강상태가 양호한 고객이 가입하는 건강보험과 비슷한 수준까지 보장한다.

15세부터 80대까지 가입이 가능하고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며, 보험기간은 5/10/15/20/30년만기 갱신형 또는 90/95/100세만기 세만기형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세만기형으로 가입할 경우 만기까지 보험료 변경없이 보장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해지환급금 미지급 조건을 선택할 경우 일반형 대비 평균적으로 15~20% 낮은 보험료로도 가입할 수 있다.

현대해상 박재관 장기상품2파트장은 “이번 신상품은 간편보험시장의 확대 및 상품 다양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보험가입 효용이 큰 유병자 고객들에게 다양한 상품 선택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