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막힌 풍선효과?...보험사 2분기 대출 5.2조 증가
상태바
대출 막힌 풍선효과?...보험사 2분기 대출 5.2조 증가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9.0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담대, 중소기업 대출 늘어나
imagetoday
imagetoday

 

보험사의 올해 2분기(4~6월) 대출채권이 전분기대비 5조2000억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10~12월) 증가액 7조2000억원 이후 최대치로 1분기 증가액인 2조1000억원의 두배를 넘어선 수준이다.

2분기 대출채권 급증에는 주택담보대출(주담대)과 중소기업 대출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특히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전방위 옥죄기로 은행에서 주담대를 빌리지 못한 영끌족이 2금융권으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이 7일 발표한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60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26조6000억원, 기업대출은 133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각각 1조7000억원, 3조4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중에선 주담대 잔액이 49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원 늘었다. 기업대출 중 중소기업 대출 잔액이 86조4000억원, 대기업 대출 잔액은 47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각각 1조8000억원, 1조6000억원 늘었다.

6월말 기준 보험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17%로 전분기 말보다는 0.01%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분기 말보다 0.05%p 떨어졌고 기업대출 연체율은 0.10%로 전분기말 대비 0.01%p 내렸다.

6월말 보험사 부실채권비율은 0.14%로 전분기 말보다 0.03%p 하락했다. 가계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15%, 기업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13%였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보험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상황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연체율 등 대출 건전성 지표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지속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