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 막히자 보험사로…삼성생명 DSR 40% 적용 '풍선효과'차단
상태바
은행 대출 막히자 보험사로…삼성생명 DSR 40% 적용 '풍선효과'차단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9.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이 신규 취급하는 상당수 가계대출 건에 대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은행권과 동일한 40%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2금융권에는 60%까지 허용이 되지만 최근 가계대출 증가흐름이 가파르자 속도조절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최근 차주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1금융권 수준으로 강화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DSR 40%를 초과하는 차주의 대출 건수가 일정 비율 이하로 운용되도록 자체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삼성생명에 대출을 문의하는 고객들은 DSR 40%를 넘지 못한다고 안내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DSR은 금융회사에서 받은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금융당국이 정한 차주별 DSR 규제 한도는 은행권이 40%, 보험사 등 2금융권은 60%로 삼성생명은 좀 더 여유 있게 대출을 해줄 수 있다.

그런데도 삼성생명이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이유는 금융당국이 은행권의 가계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보험사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2분기 기준 보험사의 가계대출 채권 잔액은 126조6000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1조7000억원 늘었다. 같은기간 삼성생명의 가계대출 잔액은 7603억원 늘어난 39조6012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사의 2분기 가계대출 증가액 중에서 삼성생명의 비중이 44.7%에 달한다.

삼성생명은 전방위 대출 옥죄기에 나선 금융당국의 눈치도 봐야 한다. 보험업계는 올해 초 금융당국에 연간 가계대출 총량관리를 위해 증가율 목표치를 4.1%로 맞추겠다고 했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이미 6월 말 기준 이 수치가 4.4%를 기록해 보험사 중 유일하게 목표치를 넘어섰다.

대출 조이기가 보험업계 전체로 확산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삼성화재 등 상당수 보험사가 이미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에 근접했기 때문이다. KB손해보험은 지난 1일부터 주식매입자금대출 취급을 잠정 중단했다. 같은 날 DB손보도 연말까지 전체 신용대출 취급을 중단키로 했다.

더군다나 금융당국이 조만간 2금융권에도 차주별 DSR을 40%로 적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은행권이 대출 문턱을 높인 8월부터 고객들의 대출 문의가 확실히 늘어난 상황"이라며 "가계대출 목표치 준수에 대한 금융당국의 메시지가 강력한 상황이어서 증가율 관리를 위한 여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