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규제에 카카오페이·모빌리티, 상장 연기 가능성도 커져
상태바
빅테크 규제에 카카오페이·모빌리티, 상장 연기 가능성도 커져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9.1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today
imagetoday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코스피(유가증권) 시장 상장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빅테크에 대한 규제 강화와 카카오의 상생 방안 발표에 따른 사업 조정 등의 영향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는 10월 상장을 목표로 했던 카카오페이는 당장 이달 29~30일 예정된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미루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는 금융당국의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저촉 판단에 따라 이달 24일까지 펀드판매 및 보험추천서비스를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카카오페이가 관련 개선안을 제출해 금융당국이 이를 살펴보고 있지만, 금융당국의 판단이 언제 나올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아직 결과를 말할 상황은 아니다. 개선안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금융당국의 판단이 나온 뒤 증권신고서 정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가 지난 7월2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와 관련해 '비교그룹의 적정성' 등을 이유로 정정을 요구한 바 있으며 최근 카카오페이는 정정 신고서를 제출했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의 상장 일정에 관해 "지금 상황에서는 지연되는 분위기다. 여건 상 지연하지 않겠느냐"면서 "좀 안정된 후에 다시 하지 않겠느냐"고 봤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장 일정에도 차질이 생겼다.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 제출 시한을 지난 10일에서 오는 17일로 일주일 연기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관련 절차에 보다 신중을 기하고자 입찰 마감 시한을 소폭 연기했다"고 했다. 시장에는 골목상권 사업 철수 등 상생 방안 발표로 사업 조정이 불가피해진 점이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