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지속가능한 성장 위한 자본확충 단행
상태바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지속가능한 성장 위한 자본확충 단행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9.3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대표이사 박승배)는 영업력 확장과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15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100% 주주인 메트라이프생명이 신주를 모두 인수했다.

2016년 6월 출범한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는 67명의 재무설계사와 4개 지점으로 시작해 2021년 9월 기준 730여명의 설계사와 33개 지점을 갖춘 대형 GA로 성장했다. 고능률 설계사 양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시스템과 멘토링 프로그램, 차별화된 보상체계를 운영한 덕분이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는 납입된 투자금으로 대고객서비스와 설계사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디지털 역량 강화, 그리고 우수 설계사 육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변화하는 영업환경에 대한 대응으로 고객관리를 위한 플랫폼과 모바일 영업지원시스템을 개발하고, IT 보안강화 등 금융당국 규제 준수를 위한 전산인프라의 확충과 고도화도 추진한다. 더불어 우수 설계사의 유치 및 정착을 위한 MDRT프로그램 및 신입 설계사 육성 프로그램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박승배 대표는 “가장 성공적인 자회사형 GA 모델로 평가받고 있는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는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선제적 투자를 위해 자본을 확충하게 되었다”며, “설계사의 전문성과 역량을 극대화하는 한편 전산인프라 고도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