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업계 최초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승인
상태바
KB​손보,업계 최초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승인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10.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기환)은 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하는 자회사 설립에 대해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았다고4일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정부 차원의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를 위한 보험업권 헬스케어 사업 진출 제도 마련 및 규제완화 등 시장 환경변화에 따라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고객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국민 의료비 지출 효율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디지털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왔다.​​

지금까지KB손해보험은 헬스케어 사업을 영위할 자회사 소유 신고를 위해 금융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함과 동시에 신설될 자회사의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인력과 사업장을 확보하는 등의 인프라 구축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이번 금융당국의 자회사 설립에 대한 승인에 따라KB손해보험은 이달(10월)중 자회사 설립을 목표로,신설 자회사의 설립등기 및 사업자등록을 마치고 헬스케어 서비스 론칭을 위한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KB헬스케어’라는 사명으로 설립될 신설 자회사는 사업 초기, B2B 기업고객을 중심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추후B2C 개인고객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는 모바일 앱을 통한 디지털 건강관리 서비스(△건강검진 정보 등 다양한 건강정보를 분석한 건강상태 정보 △고객별 건강상태 기반 건강목표 추천 △식단 데이터 분석서비스 등)와 고객의 건강관리 목표 달성을 지원하기 위해 외부 제휴업체와 연계한 건강관리 서비스(△유전체 분석 서비스 △오디오/비디오 기반의 디지털 활동관리 프로그램 △만성질환자 건강관리 코칭 프로그램 △멘탈 관리 상담 프로그램 등)로 구성될 예정이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예방적 건강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니즈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헬스케어 사업은 미래 성장 잠재력이 클 것으로 판단한다”며, “KB손해보험은 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이라는 첫발을 먼저 내딛은 만큼 선도사로서의 책임감을 늘 견지하여 최상의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