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설계 해준다며 개인정보 빼가는 보험방송 23개 공개
상태바
재무설계 해준다며 개인정보 빼가는 보험방송 23개 공개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10.0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필모 의원실 제공
정필모 의원실 제공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보험 비용을 절감해준다는 이유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판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23개 보험방송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인보험대리점의 협찬을 받아 제작된 20개사의 23개 보험상담 방송프로그램이 방통위의 '시청자 정보 부당유용 행위 집중 조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4월 모니터링 대상 사업자' 를 분석한 결과, 지상파 방송(KNN, KBC, TBC, TJB, CJB, JTV, JIBS, UBC, G1, OBS)과 종편(채널A), 경제전문채널(SBS BIZ, 한국경제TV, MTN, 매일경제TV, 팍스경제TV, 이데일리TV, 서울경제TV, 내외경제TV, 토마토TV)에서 보험 방송을 편성한 것을 확인했다.

프로그램별로는 △유불리 상담소 △행복설계 알짜배기, 박미선과 돈워리 돈해피 △보험탄탄 인생탄탄 △우리집 머니스토리 △재테크쇼 돈직구 △보험사용설명서 Δ리치라이프 △가정경제전담수사본부 △행복설계 알짜배기 △미스터플랜 100세 △보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보험의 재발견 △120인생 유비무환 △보험 해결사 △NEW 보험365 Δ보험 스쿨 △보험 플랜119 △보험 불만제로 △토마토 보험통 △보험으로 몸보신 △황금나침반 등이다.

해당 프로그램들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정 의원이 '보험대리점업체들의 기만적 협찬 방송'이라고 지적하고 폐지된 '머니톡'과 유사한 프로그램들이다. 당시 정 의원은 재무설계업체의 직원들을 재무 전문가로 출연시켜 무료 상담을 미끼로 시청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자사 보험설계사들에게 판매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 날 국감에서도 시청자의 개인정보를 수집 및 판매하는 일이 현재 방송되고 있는 유사 프로그램에서도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일부 방송에서 영업용 DB 수집을 위해 생방송은 물론 재방송, 타방송사 녹화본을 송출하는 형태의 '셔틀방송'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도 방통위에서 실효적인 대책이 나오지 않다 보니 1년 동안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서비스 제공과정에서 알게 된 시청자 정보를 부당하게 유용하는 것은 방송법 제85조의2 제1항제6호의 금지행위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제대로 된 집중조사가 이뤄지는지 점검하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정필모 의원실
제공=정필모 의원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