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CEO “빅테크 영향 제한적...시장지배력 남용, 기술 독점 문제는 우려”
상태바
보험사 CEO “빅테크 영향 제한적...시장지배력 남용, 기술 독점 문제는 우려”
  • 강성용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10.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연구원, ‘2021년 보험회사 CEO 설문조사’CEO Report 발간

보험연구원 김세중 연구위원(동향분석실장)과 김유미 연구원은 보험회사 CEO들을 대상으로 현재 보험산업을 둘러싼 환경변화와 미래 전략, 정책적 요구 등을 조사한 ‘2021년 보험회사 CEO 설문조사’ 보고서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2021년 7월 12일부터 7월 27일까지 16일간 진행되었으며, 총 42명의 CEO 중 39명(생명보험 23명, 손해보험 16명)이 응답했으며 응답률은 93%이다.

조사에 따르면 먼저 보험회사 CEO들은 코로나19의 영향이 2022년에서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경기가 정상화된 이후 성장성 회복을 기대하고 있으며, 점진적 금리 상승에 따른 수익성 개선을 예상했다.

코로나19 종식시점에 대해서는 대부분 1~2년 안에 단기 종식을 예측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컸던 생명보험 CEO를 중심으로 경기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금리에 대해서 보험회사 CEO들은 대부분 소폭의 상승추세가 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수익성은 대부분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털화에 대해서는 목표는 기존 프로세스 및 사업모형 적용을 넘어 사업모형 전환까지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3년 내 빅테크의 진출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나 시장지배력 남용과 데이터 및 기술 독점 문제를 우려했다.

향후 3년 내 빅테크의 영향력에 대해서는, 대부분 보험시장의 일부 영역 진출에 그치거나 기존 보험회사들과 공존하는 수준으로 전망했다. 디지털 플랫폼의 보험시장 진입 시 시장지배력 남용과 데이터 및 기술 독점 문제를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과도한 경쟁, 소비자 보호 사각지대 등에 대한 우려도 높았다.

경영에 있어 최근 화두인 ESG와 MZ세대의 부상에 관해서는 ESG 중 사회적 책임(S)을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소비자 신뢰제고 노력은 대체로 잘 진행하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고, MZ세대의 부상은 단기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ESG 각 항목 중 환경문제(E)에 대한 관심은 손해보험 CEO들에게서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험산업의 소비자 신뢰제고 노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지배적이었고, MZ세대의 부상이 향후 2~3년 내 보험산업에 미칠 영향의 정도에 대해서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보험연구원
보험연구원

 

보험사 ceo들은 향후 주력 상품전략으로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모두 건강보험을 중심으로 한 개인 보장성보험을 꼽았으며, 신사업 분야 또한 건강관리서비스, 간병 및 요양 서비스 등 건강과 관련된 사업영역이 주를 이뤘다.

생명보험회사의 주력 상품전략은 건강보험, 종신보험, 변액보험, 연금보험 순으로 나타났으며, 손해보험의 경우 장기인보험이 가장 많았고 기업종합보험, 자동차보험이 일부 선정됐다.

신사업영역으로 중점을 두고 있는 분야 또한 건강관리서비스, 간병 및 요양 서비스 등 건강과 관련된 사업영역이 주를 이루었으며, 이외에는 소액단기보험, 종합금융서비스, 마이데이터 사업이 고루 선택했다.

내년까지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분야는 디지털 전환, 판매채널 경쟁력 확보, IFRS17 및 K-ICS 선제적 대응, 신상품 개발 등이며, IFRS17과 K-ICS에 대해서는 잘 준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2023년 시행 예정인 국제회계제도 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 K-ICS에 대한 준비 수준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잘 준비되고 있다는 평가가 77.0%로 지배적으로 조사됐다.

보험회사들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사회적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디지털을 활용한 다양한 장기 전략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보험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관심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회사들은 디지털화를 무기로 신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동시에 전통적인 사업영역 안에서는 건강보장 확대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며, 사업영역 이외에도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한 보험산업의 긍정적 인식 제고에 관심이 많았다.

김세중 연구위원은 “보험회사는 장기생존 전략과 함께 다양한 현안이슈에도 대응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장기 성장기반 조성과 현안이슈 대응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