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지 않은 ‘숨은 보험금’ 12조4천억...4년간 3조3천억 늘어
상태바
찾아가지 않은 ‘숨은 보험금’ 12조4천억...4년간 3조3천억 늘어
  • 강성용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10.06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today
imagetoday

주인이 찾아가지 않은 숨은 보험금이 4년간 3조2301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남동을)이 생명보험협회를 통해 받은 ‘숨은 내보험 찾아주기 실적’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숨은 보험금 규모는 총 12조3971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12월 9조1669억원보다 3조2302억원(35.2%) 늘어난 수치다.

숨은 보험금이란 보험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해 지급금액이 확정되었지만, 청구 또는 지급되지 않은 보험금을 말한다. 보험계약 기간 중 특정 시기 또는 조건이 만족하면 지급되는 중도보험금, 보험계약의 만기가 도래한 후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전인 만기보험금, 보험금 소멸시효가 완성되었지만 계약자 등이 찾아가지 않은 휴면보험금 등이 해당된다.

윤 의원은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소비자 권익보호를 위해 숨은 보험금을 통합 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찾아줌' 누리집을 2017년 12월부터 운영하고 있지만 찾아준 실적보다 찾아줘야 하는 보험금이 더 빠르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와 보험업계는 2017년 말 모든 보험가입내역과 숨은보험금 금액을 통합 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찾아줌 누리집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하지만 이용실적은 개설 첫해에만 455만건으로 호응이 좋았고, 2019년 309만건, 2020년 294만건으로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올해 7월까지 실적도 252만건으로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윤관석 의원은 “매년 쌓이는 숨은 보험금이 찾아가는 숨은보험금보다 많은 상황”이라면서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숨은 보험금을 더 손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