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흥국생명 리치플러스UL종신보험(보증비용부과형) 출시
상태바
(무)흥국생명 리치플러스UL종신보험(보증비용부과형) 출시
  • 최은빈 기자
  • 승인 2020.05.1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가상승으로 인한 사망보험금 가치 하락 방지… 체증형으로 설계
예정이율과 공시이율 중 더 큰 금액으로 해지환급금 지급

흥국생명(대표이사 조병익)은 11일, 물가상승으로 인한 보장자산의 가치하락을 방지할 수 있는 체증형 종신보험인 (무)흥국생명 리치플러스UL종신보험(보증비용부과형)을 출시했다.

이번 상품은 1형(해지환급금 보증형)과 2형(해지환급금 미보증형)중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해지환급금 보증형에는 1종(기본형), 2종(5%체증형)과 3종(2.5%체증형)으로 구성되어있다.

특히 이번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체증형 종신보험으로 보장자산의 실질가치를 지켜준다는 점이다. 2종(5%체증형) 선택 시 세형나이부터 20년동안 매년 5%(최대100%) 사망보험금을 체증한다. 예를 들어 가입금액을 1억원으로 설정하고 세형나이(51세/56세/61세/66세)를 61세로 설정한 경우, 80세가 됐을 때 사망보험금이 2억으로 체증된다. 3형(2.5%체증형, 최대50%)을 선택할 경우 같은 조건으로 가입 시 사망보험금이 1억 5천만원이 된다. 물가상승으로 인한 사망보험금의 가치 하락을 방지하는 셈이다.

또한 1형(해지환급금 보증형) 선택 시 최저해지환급금을 보증한다. 해지 할 시점에 공시이율을 적용한 실제 해지환급금과 예정이율(2.5%)을 적용한 해지환급금 중 더 큰 금액을 해지환급금으로 지급한다. 저금리 시대에 공시이율이 예정이율보다 낮아질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이번 상품에는 장기유지보너스 혜택도 제공한다. 20년납 기준 가입금액을 5천만원 이상으로 가입할 경우 해당시점까지 납입한 보혐료의 2%(5년), 2.5%(10년), 3%(20년)을 적립액에 더해주고, 1억원 이상을 가입할 경우 3.5%(5년), 5%(10년), 6%(20년)을 더해 지급한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