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우수한 인재 오래 근무하도록' 인사제도 개선
상태바
롯데손보 '우수한 인재 오래 근무하도록' 인사제도 개선
  • 최지호 기자  news@insjournal.co.kr
  • 승인 2021.03.3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과주의 체계 강화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최원진)은 인사제도 개선을 통해 성과주의 체계를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지난 26일 '인사제도 개선 합의 조인식'을 개최하고 최원진 대표이사와 김증수 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한 임직원 10여명이 참석하여 노사 대표자간 합의를 이루었다. 그리고 전직원을 대상으로 급여ㆍ직급 체계, 평가제도 개선 등 '인사제도 개선' 설명회도 진행하였다.

특히, 이번 인사제도 개선은 △성과주의(Meritocracy) 장려, △책임의식(Ownership) 제고, △제도 단순화(Lean&Simple) 세가지 HR 원칙을 변화의 핵심 기조로 선정하고, 앞으로 임직원이 자부심을 갖고 우수한 인재가 오랜 기간 근무할 수 있는 회사로 변화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롯데손보는 성과주의 문화 확산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임원 직급체계를 5단계에서 3단계로, 직원은 다직급에서 2개 직급으로 통합ㆍ변경하였으며, 성과보상에도 'Merit Increase제도'를 도입하여 성과에 대한 동기부여를 강화하였다.

그리고 전직원이 참여하는 '다면평가제도'를 도입하여 평가에 대한 객관성과 신뢰성을 제고하도록 하였으며, 직원들의 성장을 위한 '순환근무체계'와 조직 구성원의 '경력개발제도(CDP, Career Development Program)'도 새롭게 개편하였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에 합의된 인사제도는 올해 1월에 발표한 Vision Statement와 그 뜻을 같이한다"며 "회사의 성과가 임직원의 보상으로 이어지도록 하고, 임직원 평가와 보상이 보다 객관적이고 투명해 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