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의 자립 돕는 '희망의 집 짓기' 봉사활동 실시
상태바
취약계층의 자립 돕는 '희망의 집 짓기' 봉사활동 실시
  • 이하빈 기자
  • 승인 2019.09.1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부터 매년 해비타트 후원 및 봉사활동 지속
총 4회에 걸쳐 110여 명의 임직원 참여

코리안리재보험(사장 원종규)은 9월 17일부터 18일까지 1박 2일간 천안시 목천읍 동리에서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원종규 사장을 비롯한 코리안리 봉사단은 12세대가 금년 말 입주를 앞둔 희망드림주택의 내부 및 외부마감 작업을 실시했다.

이번 봉사활동의 주된 작업은 시멘트 사이딩으로, 이는 건물의 외관을 결정할뿐만 아니라 단열과 보온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작업과정이다.

한편 코리안리는 집짓기 봉사활동 외에도 해비타트 측에 1억3천만원의 기금을 전달, 희망의 집짓기 운동에 정성을 보탰다. 코리안리는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3년부터 7년 연속으로 해비타트 봉사활동에 참가하고 있으며 후원기금 또한 점진적으로 늘려왔다.

사회공헌활동의 지속적인 확대를 주도한 원종규 사장은 “보험의 상부상조 정신은 봉사의 정신과 일맥상통한다”며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나눔의 의미를 몸소 체험함으로써 보험의 정신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코리안리는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 사진. '코리안리 희망의 집짓기 봉사단'은 9월 17일부터 1박 2일간 천안시 목천읍 동리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 앞줄 한가운데가 코리안리 원종규 사장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