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커넥티드카 특화 자동차보험' 3개월 배타적사용권 획득
상태바
현대해상, '커넥티드카 특화 자동차보험' 3개월 배타적사용권 획득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4.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 업계 최초로 출시해 판매중인‘커넥티드카 특화 자동차보험’이 진보성과 유용성 등을 인정 받아 신규 서비스 부문에서 3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상품은 가입 프로세스를 전산화해 고객이 증빙서류·사진 제출 등 복잡한 절차 없이 간편하게 특약을 가입할 수 있는‘커넥티드카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해 배타적사용권을 인정 받았으며, 다른 보험사들은 앞으로 3개월 간 유사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다.

‘커넥티드카 스마트 서비스’는 현대자동차 블루링크(blueLink)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스마트폰을 통해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커넥티드카 할인 특약(7% 할인', '커넥티드카-UBI 특약(5% 할인)'은 물론 '마일리지 특약(최대 33% 할인)'까지 한번에 할인 혜택을 적용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 3월 출시된 '커넥티드카-UBI 특약'은 현대자동차 블루링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운전습관연계(UBI) 자동차보험으로, 기존 '커넥티드카 할인 특약'의 7% 보험료 할인 혜택에 더해 안전하게 운전하는 고객에게 보험료 5%를 추가로 할인해 주는 상품이다.

현대해상 나욱채 자동차상품부장은 “미래 자동차보험 시장에 있어 커넥티드카는 그 중심이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상품, 서비스 개발은 필수”라면서,“앞으로도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2010년 자동차보험 최초로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Hicar Eco 자동차보험” 에 이어 또 한번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하면서, 자동차보험 상품개발 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권기준 삼성화재애니카손사 노사파트장은 "앞으로도 보다 많은 장애인이 수리비 걱정 없이 차량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나눔펀드 기부금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