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가입, 10명중 8명 비대면 원한다
상태바
보험가입, 10명중 8명 비대면 원한다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84% 비대면 채널로 건강보험 가입할 의향 있어
50대 83.6% 비대면 보험가입에 대해 우호적인 답변
보맵-한국갤럽 건강보험 가입자 1000명 대상 설문조사 진행
출처 보맵
출처 보맵


보험소비자 10명 중 8명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건강보험에 가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화 된 코로나와 조사 기간이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시기와 맞물린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보맵(대표이사 류준우)은 지난 2일과 3일 양일간 전국 20~50대 건강보험 가입대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4%는 암, 실손의료비 보험 등 건강보험을 온라인/모바일에서 가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건강보험 가입경로는 대면채널이 77.3%로 우세했으나, 비대면 방식의 보험가입에 대한 긍정적 답변이 84%로 집계돼 향후 비대면 채널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가 80.6%, 30대 86.7%, 40대 85.2%, 50대 83.6%로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는 물론 장년층도 비대면 보험가입에 대해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비대면 채널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저렴한 보험료(25%) △이용 편의성(21.1%) △대면영업에 대한 부담이 없어서(20.7%) 순으로 답했다. 특히, 30~50대가 낮은 보험료를 우선선택한 반면 20대는 비대면 채널 선호 이유를 편의성과 대면영업의 부담 순으로 꼽았다.

이외에도 맞춤형 보장설계(17.1%)와 원하는 보험정보를 자세히 알 수 있는(14.5%) 등 고객지향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