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건강나이에 따라 보험료 적용"...특약 출시
상태바
신한생명, "건강나이에 따라 보험료 적용"...특약 출시
  • 최은빈 기자
  • 승인 2020.05.0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헬스케어 트렌드를 반영한 건강검진 자동 스크래핑 서비스 결합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으로 보험료 부담 완화 및 건강관리 동기부여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고객의 건강평가 분석 정보를 통해 건강나이를 산출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보험료를 적용하는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 특약’을 생보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 특약’은 고객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스크래핑 기술을 결합해서 만든 디지털 헬스케어 상품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건강검진 결과를 바탕으로 건강나이를 산출하여 보험료에 적용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특히 고객이 건강할수록 저렴한 보험료를 납입할 수 있어 건강관리에 대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고객의 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게 설계 됐다. 40세 남성이 보험가입 이후 건강나이가 38세로 산정되었다면, 신청 시점 이후부터는 38세 기준 보험료로 납입하고 신청시점 이전 납입분에 대해서는 책임준비금 차액만큼 소급적용 받을 수 있다.

특약이 부가된 대상상품은 ‘진심을품은종신보험(무배당,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으로 가입 고객 중 피보험자 보험나이가 20세 이상이고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최근 1년 이내 검진결과가 등록되어 있어야 한다.

건강나이는 실제 연령보다 낮은 경우에만 신청이 가능하며, 고객 건강관리 동기부여를 위해 가입 후 10년 이내 3회까지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해당 서비스는 신한생명 스마트창구 앱(App)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여 따뜻한 금융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지난해 포항공대와 산학협력 MOU를 체결하여 AI전문가 양성을 시작했다. 올해는 임·부서장 및 직원을 대상으로 △디지털 인재양성과정 △디지털금융공학 석사과정 △IT교육과정 등 직급에 맞는 맞춤 교육과정이 진행 중이다. 그 밖에도 △디지털이노베이션센터 신설 △원터치 스크래핑 서류제출 서비스 도입 등디지털 관련 생명보험 시장의 리딩 컴퍼니 도약을 위해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